뉴스

대한항공의 '역전 비행'…창단 첫 통합 우승

대한항공의 '역전 비행'…창단 첫 통합 우승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1.04.17 20:34 수정 2021.04.17 2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자배구 챔피언결정전에서 대한항공이 우리카드를 꺾고 창단 첫 통합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세 번의 듀스 혈투 끝에 역전 드라마를 썼습니다.

서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복통으로 4차전에 빠졌던 우리카드 알렉스가 복귀하면서 5차전 마지막 승부는 불꽃 튀는 접전이었습니다.

첫 세트는 알렉스를 앞세운 우리카드가 듀스 끝에 가져갔습니다.

하지만 통산 7번째 챔피언전 출전에 우승 경험도 있는 대한항공은 위기에서 강했습니다.

주장 한선수는 몸을 사리지 않는 허슬 플레이로, 주 공격수 정지석은 투혼의 다이빙 디그로 동료 들의 사기를 북돋웠습니다.

정지석과 요스바니, 쌍포가 불을 뿜은 대한항공은 2세트와 3세트를 연달아 듀스 접전 끝에 따내며 역전에 성공했고, 결국 4세트에서 승부를 끝냈습니다.

3차전까지 1승 2패로 몰렸다가 역전 드라마를 쓴 대한항공은 2017-2018 시즌에 이어 통산 두 번째 챔프전 우승과 창단 첫 통합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정지석은 챔프전 MVP에 선정됐습니다.

[정지석/대한항공 (챔프전 MVP) : 이긴다는 생각외에는 진짜 해본 적이 없어요. 공이 관중석으로 가도 달려가서 살려내야지라는 그런 마음가짐으로 나왔던 것 같아요.]

이번 시즌 V리그는 여자부 GS칼텍스와 남자부 대한항공의 통합우승으로 6개월간의 열전을 마감했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박춘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