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칠레 "中 시노백 백신, 유증상 감염 67%·사망 80% 예방"

칠레 "中 시노백 백신, 유증상 감염 67%·사망 80% 예방"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21.04.17 04: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칠레 "中 시노백 백신, 유증상 감염 67%·사망 80% 예방"
칠레가 중국 제약사 시노백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의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가 67%라고 밝혔습니다.

칠레 보건부는 현지시간 15일 자국민을 대상으로 지난 2월부터 시작한 코로나백 대규모 접종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이 백신을 1회 이상 맞은 400만 명을 포함해 총 1천50만 명을 분석해 얻어낸 것으로, 코로나백에 대해 임상시험이 아닌 실제 접종을 통해 얻은 첫 데이터입니다.

칠레 보건부에 따르면 코로나백 2회 접종 14일 후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는 67%로 나타났으며, 입원은 85%, 중환자실 입원은 89% 예방해주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 예방효과는 80%라고 보건부는 밝혔습니다.

보건부 고문인 라파엘 아라오스 박사는 "모두가 코로나백 백신을 접종한다면 감염자 100명 나오던 것이 33명이 되고, 사망자는 100명에서 20명으로 줄어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시노백 백신은 중국 외에 칠레, 브라질, 인도네시아, 우크라이나 등 30여 개국에서 사용되고 있는데, 앞서 발표된 임상시험 결과가 고르지 않았습니다.

브라질은 지난 1월 코로나백의 전반적인 감염 예방 효과가 50.4%라고 발표했지만 터키에선 1만여 명 대상 임상시험에서 83.5%의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65%의 예방 효과가 확인됐다며 코로나백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바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