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윤호중…당권은 3파전

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윤호중…당권은 3파전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4.16 17:15 수정 2021.04.16 2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재보선 참패 이후에 위기에 빠진 더불어민주당이 새 원내대표로 4선의 '친문' 윤호중 의원을 선출했습니다. 새 원내 사령탑이 확정되면서 당 대표, 최고위원 같은 지도부가 어떻게 구성될지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오늘(16일) 오전 진행한 의원총회에서 윤호중 의원을 차기 원내대표로 선출했습니다.

[이상민/민주당 원내대표 선관위원장 : 재적의원 과반수 이상 득표하였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 당선되었음을 선포합니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4선 윤호중, 3선 박완주 두 의원 간 맞대결로 치러졌는데 재적의원 174명 가운데 169명이 투표에 참여해 윤 의원이 104표, 박 의원이 65표를 각각 얻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 빨리 보선 패배의 늪에서 벗어나서 일하는 민주당, 유능한 개혁 정당으로 함께 가자는 뜻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윤 의원은 4선 중진으로, 친문 주류, 당권파로 분류됩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는 국회 법사위원장을 역임하며 '임대차 3법'과 '공수처법' 등의 통과를 주도했습니다.

민주당 원내 사령탑이 확정되며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 다음 달 2일 전당대회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당 대표 경선에는 5선 송영길, 4선 우원식, 홍영표 의원이 부동산 문제 해결사를 자처하며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송 의원은 생애 최초 주택 구입 시 주택담보대출 비율을 90%까지 높여주는, 홍 의원은 종부세 부과 기준을 현행 공시가격 9억 원에서 12억 원으로 올리는, 우 의원은 2.4 부동산 대책을 유지하면서 당내 부동산 종합대책 기구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놨습니다.

어제 후보자 등록을 마감한 당 최고위원에는 강병원, 백혜련, 서삼석, 김영배, 전혜숙, 김용민 의원과 황명선 논산시장이 출마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