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새 원내대표 '4선 · 이해찬계' 윤호중 선출

민주당 새 원내대표 '4선 · 이해찬계' 윤호중 선출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4.16 1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재보선 참패 후 위기에 빠진 더불어민주당의 새 원내 사령탑으로 4선 윤호중 의원이 조금 전에 선출됐습니다. 국회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강민우 기자 전해주십시오.

<기자>

민주당이 오늘(16일) 오전부터 연 의원총회에서 윤호중 의원을 차기 원내대표로 선출했습니다.

4선 윤호중, 3선 박완주 두 의원의 맞대결로 치러진 이번 경선, 민주당 현직 의원 174명 중 169명이 투표에 참여했는데 윤호중 104표, 박완주 65표를 얻었습니다.

이로써 과반 이상을 득표한 윤호중 의원이 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2기 원내대표로 선출됐습니다.

윤 의원은 4선 중진으로 이해찬계 친문 의원으로 분류됩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는 국회 법사위원장을 역임하면서 임대차3법과 공수처법 법안 처리 등을 주도했습니다.

민주당의 원내 사령탑이 결정되면서 이제 다음 달 2일 열릴 당 대표 경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5선 송영길, 4선 우원식, 홍영표 의원이 부동산 문제 해결사를 자처하며 출마했습니다.

송 의원은 생애 최초로 주택을 살 때 주택담보대출 비율을 90%까지 높여주자는 파격적인 주장을 내놨습니다.

홍 의원은 송 의원 제안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종부세 부과 기준을 현행 공시가격 9억 원에서 12억 원으로 올리는 등 일부 규제 완화는 필요하다는 쪽입니다.

우 의원은 정부의 2·4 부동산 대책을 유지하는 데 방점을 찍고, 당 안에 부동산 종합 대책 기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어제 후보자 등록을 마감한 당 최고위원에는 강병원, 백혜련, 서삼석, 김영배, 전혜숙, 김용민 의원과 황명선 논산시장이 출마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