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여자 구두만 노린 일본 변태, 완전 범죄 꿈꾸며 한 일

[Pick] 여자 구두만 노린 일본 변태, 완전 범죄 꿈꾸며 한 일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4.17 09:27 수정 2021.04.17 12: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여자 구두만 노린 일본 변태, 완전 범죄 꿈꾸며 한 일
여자 구두만 노리고 기이한 범죄를 저지른 일본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7일 마이니치 신문 등 외신들은 지난 1월 일본 아이치 현 나카쿠테 시에서 일어난 사건의 범인이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학교 교사인 20대 여성 A 씨는 지난 1월 30일 업무를 마치고 다시 구두를 신었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걸을 때마다 휘청거렸던 낡은 구두가 갑자기 새 신이 된 것처럼 느낌이 전혀 달랐기 때문입니다.


A 씨는 결국 "너무 이상하다"며 경찰 수사를 의뢰했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두 달여 만에 낡은 구두를 새 것으로 바꿔치기한 30대 남성을 체포했습니다.

자초지종은 이러했습니다. 사건 당일 A 씨가 슬리퍼로 갈아신고 업무를 보는 사이, 남성은 A 씨가 벗어둔 구두를 몰래 훔쳤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 브랜드, 색상, 크기까지 똑같은 새 구두를 갖다 놓은 겁니다.

남성이 일면식도 없는 A 씨의 구두에 손을 댄 이유는 단 하나, 여자 구두 냄새를 맡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의 엽기적인 범행 동기와 치밀한 수법을 근거로 용의자의 집을 압수수색했고, 서로 다른 여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구두 20켤레를 추가로 발견했습니다. 보관하고 있던 구두 종류도 로퍼, 플랫, 펌프스 등 매우 다양했습니다.

경찰에 발각된 용의자는 모두 같은 동기와 수법으로 훔친 게 맞다며 범행을 시인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다분히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하고, 현재 절도 외에 용의자에게 추가로 적용할 혐의가 있는지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도카이 TV' 홈페이지, '후지뉴스네트워크'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