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굶지 말랬지"…말레이서 라마단 금식 경호원들에 고용주가 매질

"굶지 말랬지"…말레이서 라마단 금식 경호원들에 고용주가 매질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16 1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굶지 말랬지"…말레이서 라마단 금식 경호원들에 고용주가 매질
말레이시아에서 라마단 금식을 지키는 경호원들에게 심한 매질을 하고 총까지 겨눈 고용주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16일 하리안메트로 등에 따르면 13일 셀랑고르주 클랑의 한 주택에서 43세 고용주가 43세와 26세 경호원 두 명을 회초리와 주먹으로 마구 때리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고용주는 이들에게 "라마단 금식을 하느냐"고 물었고, "금식 중"이라고 답하자 뺨을 때리며 길길이 날뛰었습니다.

고용주는 "내가 굶지 말라고 하지 않았느냐. 누가 월급을 주냐. 알라가 당신들 월급을 주냐"며 화를 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경호원들의 등에는 시뻘건 줄이 생기고, 피멍이 들었습니다.

피해 경호원들은 "고용주와 각각 3년, 7년 동안 일해왔다"며 "고용주는 라마단 금식을 하지 말라고 강요했고, 금식을 지켰다는 이유로 허리춤에 있던 총까지 꺼내 겨눴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전 세계 이슬람 신자들은 이달 13일부터 한 달간 라마단이 시작됨에 따라 해가 떠 있는 동안 금식에 돌입했습니다.

이슬람력으로 9월을 뜻하는 라마단에는 일출부터 일몰까지 금식해야 하고, 이를 준수하는 것은 무슬림의 5대 종교적 의무 중 하나입니다.

해가 떠 있는 동안에는 음식은 물론 차나 물과 같은 액체도 마시지 않습니다.

더운 날씨에 온종일 물도 못 마시다 보니, 라마단 기간에 육체노동자들은 힘을 제대로 쓰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경찰은 경호원들을 때린 고용주의 인종과 종교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집단 갈등으로 번질까 봐 우려, "이번 사건은 인종적 문제가 아니다. SNS에 갈등을 조장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경찰은 상해와 협박, 종교 모욕 혐의 등으로 고용주를 수사 중입니다.

(사진=하리안메트로,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