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 쇄신용 개각…총리에 김부겸 · 유은혜 거론

오늘 쇄신용 개각…총리에 김부겸 · 유은혜 거론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4.16 07:09 수정 2021.04.16 0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6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일부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할 걸로 알려졌습니다. 차기 총리로는 김부겸 전 행안부 장관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데 유은혜 교육부 장관도 막판 검증 과정을 거치고 있습니다.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대권 도전을 위해 사의를 표명한 정세균 국무총리,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후임 총리 후보자를 지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권 관계자는 "공식 발표가 있을 것"이라면서 후임 총리가 최종 임명될 때까지 "대행 체제로 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후임에는 대구 출신인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정권 말 통합과 화합의 국정운영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 입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등 여성 후보를 낙점할 가능성도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총리가 물러나면서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국회 대정부질문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총리 대행으로 참석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애초에 교체 대상으로 꼽혔던 홍 부총리는 당분간 유임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미 사의를 표명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고용노동부와 산업자원통상부, 해양수산부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5~6개 부처 개각도 예상됩니다.

신임 정무수석에 이철희 전 의원 등 청와대 참모진 교체도 함께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당초 개각과 청와대 개편, 총리 교체 순으로 순차적인 개편을 검토했지만, 재보선 이후 국정 쇄신의 메시지를 더 강조하기 위해 동시에 교체하기로 한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