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민당 외교부회장 "韓,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하면 웃음거리"

자민당 외교부회장 "韓,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하면 웃음거리"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21.04.15 14: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민당 외교부회장 후쿠시마 관련 발언 (사진=사토 마사히사 자민당 참의원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사토 마사히사 일본 자민당 외교부회장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 지시를 비아냥거리는 글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게시했습니다.

사토 의원은 문 대통령의 제소 지시와 관련한 일본 언론의 보도를 링크하면서 "허세 그 자체"라며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면 큰 망신!"이라고 썼습니다.

사토 의원은 또 "한국 원전의 삼중수소 방출량이 일본보다 많은 것이 밝혀져 웃음거리가 될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어제(14일)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 조치와 함께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사토 마사히사 자민당 참의원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