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차 세웠더니 갑자기 다리 아래 뛰어내려"…아내 사망

"차 세웠더니 갑자기 다리 아래 뛰어내려"…아내 사망

인천 무의대교서 남편과 차 타고 가다 사건 벌어져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15 09:24 수정 2021.04.15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차 세웠더니 갑자기 다리 아래 뛰어내려"…아내 사망
인천 무의대교에서 남편과 함께 차를 타고 가던 40대 여성이 바다에 빠져 사망해 해경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14일) 오후 9시 44분쯤 인천시 중구 무의대교에서 A(43·여) 씨가 바다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습니다.

A 씨는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당시 119에 신고한 A 씨의 남편은 경찰에서 "아내가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해서 잠시 차를 세웠는데 갑자기 뛰어내렸다"고 진술했습니다.

A 씨가 바다로 떨어진 곳은 무의도에서 잠진도 방향의 무의대교 중간 지점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대교를 비추는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