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일본 대사에 우려 표명…"국제재판소 제소 검토"

文, 일본 대사에 우려 표명…"국제재판소 제소 검토"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4.15 0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일본이 바다에 흘려보내기로 결정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 일본 대사에게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또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 다음 날,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에게 덕담과 함께 뼈있는 언급을 했습니다.

도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한편 오염수 방류에 우려한다며 손 놓고 있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문 대통령은)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 조치와 함께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잠정 조치'란, 재판소의 최종 판단이 나올 때까지 일본이 오염수 방류를 못 하도록 하는 일종의 '가처분 신청'을 의미한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해양법재판소는 분쟁 당사자들의 이익을 보전하거나, 해양 환경에 대한 중대한 손상을 막기 위해 잠정 조치를 명령할 수 있다"며 "법무비서관실이 구체적인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서한을 보내 일본 정부의 결정에 대한 엄정한 심사를 촉구했습니다.

[엄재식/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출 방침 결정에 대한 한국 국민의 강한 우려를 전달하였으며….]

국내 25개 수산단체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