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7일 만에 최다 확진…"거리 두기 상향 검토"

97일 만에 최다 확진…"거리 두기 상향 검토"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04.15 0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는 다시 700명대로 올라서면서, 97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정부는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본 뒤에 거리두기 단계를 올릴지 검토할 계획입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말부터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서초구 실내체육시설입니다.

헬스장과 수영장 등을 갖춘 이곳에서 확진자 14명이 추가돼 감염자는 84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 시내 다른 실내체육시설 세 곳을 합치면 확진자는 142명입니다.

충북 괴산의 한 교회에서는 이틀간 교인 등 20명이 확진되자 괴산군은 어제(14일)부터 2주간 거리두기를 2단계로 올리고 모든 종교시설의 대면 예배를 금지했습니다.

특정 장소나 집단이 아닌 일상생활 속 감염이 퍼지고 있는 건데, 방역당국은 특히 기저 환자, 즉  대규모 유행 직전 감염이 퍼져 있는 확진자 규모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3차 유행을 앞두고 100명 정도였던 기저 환자가 최근에는 300~400명을 넘어선 만큼 4차 유행 때는 3차 유행 규모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겁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기저환자 수가 상당히 많이 있다는 점, 언제든지 환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점 이런 부분들이 방역 당국을 매우 긴장케 하는 요인들입니다.]

방역 당국은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고 영업시간을 밤 9시로 단축하는 등 방역 조치 강화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는데, 단순 숫자보다는 이번 주 증가 추세와 특성 등을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