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내 백신 수급 사정 '불안'…접종 계획 재검토해야

국내 백신 수급 사정 '불안'…접종 계획 재검토해야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1.04.15 01:09 수정 2021.04.15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얀센 백신이 부작용 우려 때문에 미국에서 접종이 일시 중단되면서 국내 백신 수급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그렇다고 백신이 우리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어서 접종 계획을 새로 짜야 하는건 아닌지, 남주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우리가 계약한 얀센 백신은 600만 명 분량입니다.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백신에 이어 세 번째로 국내 허가를 받았고, 2분기에 첫 물량이 들어올 예정이었습니다.

희소 혈전증 때문에 30세 미만에게는 접종하지 않기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대체할 후보이기도 합니다.

[백영하/범정부백신도입TF 백신도입총괄팀장 : 미국 접종 중단 계획과 관련해서 도입 계획은 아직은 변경되지 않은 상태이고, 모니터링하면서 안전성에 대해서 점검해나갈 계획입니다.]

하지만, 얀센 백신의 유럽 출시가 미뤄진 상태여서 국내 도입 일정도 늦어질 수 있습니다.

또 다른 백신 제조사인 모더나마저 미국 공급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발표해 국내 백신 수급 사정은 더욱 악화할 수 있습니다.

2분기 도입이 예상됐던 노바백스 백신은 6월에나 완제품이 출시돼 3분기부터나 안정적 공급이  가능합니다.

얀센과 모더나의 2분기 도입이 무산될 경우, 상반기에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총 1천809만 회분에 의존해야 합니다.

통상 한 해 전 세계 백신 생산량은 최대 55억 회 분인데, 코로나19로 올해는 140억 회분 정도가  필요합니다.

백신 원재료와 중요한 소모품, 장비가 부족해 곳곳에서 생산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정부가 백신 도입 계획과 접종 우선순위를 재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