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엄태구, 매일 '욕설' 연습한 사연 "지인이 어색하다길래…"

엄태구, 매일 '욕설' 연습한 사연 "지인이 어색하다길래…"

SBS 뉴스

작성 2021.04.14 1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엄태구, 매일 욕설 연습한 사연 "지인이 어색하다길래…"
배우 엄태구가 오랜 시간 꾸준히 '욕설 연습'을 해왔다는 반전 비하인드를 공개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오늘(14일)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낙원의 밤' 주연 배우 엄태구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DJ 박하선이 '낙원의 밤' 속 엄태구의 연기에 대해 "연기를 하는데 연기를 안 하는 것 같다. 어떻게 그렇게 연기를 잘하시냐"며 극찬하자 엄태구는 "과찬이시다. 좋게 봐주신 것 같다"며 부끄러워했습니다.


이어 박하선이 영화 속 강렬한 액션과 욕설 연기에 대해 묻자 엄태구는 "예전에 제 영화를 본 지인이 '욕이 왜 이렇게 어색하냐'고 해서 그 이후로 몇 년 동안 욕설 연습을 했다"며 뜻밖의 비하인드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엄태구는 "하루에 시간을 정해놓고 집에서 혼자 욕 연습을 했다"면서 "그러고 영화를 찍으니 지인이 '훌륭하다'고 하더라. 너무 뿌듯했다. 그 후로도 계속 욕설 연습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반전 비하인드를 차분하게 말하는 엄태구의 모습에 폭소한 박하선이 "운전하거나 일상에서 욕설을 자주 하게 되지 않냐"고 묻자 엄태구는 "일상에서는 최대한 욕설을 안 쓰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9일 넷플릭스에 공개된 영화 '낙원의 밤'은 조직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았으며, '신세계', '마녀' 등을 성공시킨 박훈정 감독의 작품입니다. 영화에서 엄태구는 범죄 조직의 에이스지만 한순간 라이벌 조직의 타깃이 되어 낙원의 섬 제주로 향하는 박태구를 연기했습니다.


(사진=유튜브 'SBS Radio 에라오', 영화 '낙원의 밤' 포스터/넷플릭스 제공)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