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국 코로나 신규 확진 또 최다…"방콕 등 위험지역 봉쇄령 검토"

태국 코로나 신규 확진 또 최다…"방콕 등 위험지역 봉쇄령 검토"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4.14 1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태국 코로나 신규 확진 또 최다…"방콕 등 위험지역 봉쇄령 검토"
태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 명을 넘어서면서 또 다시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나흘간 세 차례나 신규 확진자 숫자가 경신될 정도로 급증세를 보이면서, 코로나19 입국 제한 완화 등 태국 정부의 재개방 조치도 타격이 예상됩니다.

14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신규확진자가 1천335명을 기록, 누적 확진자는 3만5천910명으로 늘었다고 정부 코로나19 상황관리센터(CCSA)가 밝혔습니다.

신규확진자 1천335명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은 숫자이자, 지난 11일부터 나흘 동안 세 번째 기록 경신입니다.

신규확진자가 1천 명을 넘은 것도 태국에서는 처음입니다.

수도 방콕이 351명으로 가장 많았고, 관광지로 유명한 치앙마이가 319명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오팟 칸카윈퐁 질병통제국장은 신규 확진자 대부분은 심야 유흥업소와 관련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3차 대유행의 중심에 있는 방콕 중심가 통러 유흥업소발 집단 감염에는 일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1.7배 더 강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확산 우려가 더 커진 상태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