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란 "농도 60% 우라늄은 '악에 맞선 대응'…농축 준비 착수"

이란 "농도 60% 우라늄은 '악에 맞선 대응'…농축 준비 착수"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4.14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란 "농도 60% 우라늄은 악에 맞선 대응…농축 준비 착수"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농도 60% 우라늄 농축은 '악에 맞선 대응'이라고 밝혔다고 국영 IRNA 통신이 14일 보도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각료회의에 참석해 "이란의 우라늄 농축 농도 상향은 나탄즈 핵시설을 공격한 악에 맞선 대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들(이스라엘)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에 있어서 이란이 빈손이기를 바랬지만, 우리의 입지는 충분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지난 11일 공격으로 손상된 나탄즈 핵시설의 IR-1 원심분리기를 개량형인 IR-6로 교체하고 60% 농도 우라늄 농축을 시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커젬 가리브아바디 IAEA 주재 이란 대사는 트위터에 "나탄즈 핵시설에 IR-4·IR-6 원심분리기로 구성한 캐스케이드(다단계로 연결한 형태) 2개를 추가 설치하고 60% 농도 우라늄 농축을 시작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우라늄 농축 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절차는 이미 시작했으며 다음 주부터 농축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이란 원자력청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