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T 브리핑] 마사회장 폭언, 더 아프게 느껴지는 이유

[HOT 브리핑] 마사회장 폭언, 더 아프게 느껴지는 이유

SBS 뉴스

작성 2021.04.15 11:17 수정 2021.04.15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임 김우남 마사회장이 직원에게 한 폭언을 들어보면 정말로 국민의 손으로 3차례나 뽑힌 국회의원 출신이 맞나 하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자신의 입으로 의원을 12년이나 했다고 강조하는데, 그것이 사람들의 마음을 어떻게 헤아리고 대변하는지를 체화한 시간이 아니라 사람들 위에 군림하는 것을 체화한 시간이었다고 해도 할 말이 없게 됐습니다. 무엇보다 아프게 받아들여야 할 말은 군사정권 때부터 일해왔는데, 장성 출신 마사회장들도 하지 않았던 폭언을 민주화 정부, 촛불정부의 마사회장이 하는 것을 들었다는 피해 직원의 말입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