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개월 여아 심정지…모텔서 혼자 돌보던 아빠 체포

2개월 여아 심정지…모텔서 혼자 돌보던 아빠 체포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1.04.14 07:43 수정 2021.04.14 1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3일) 인천에 있는 한 모텔에서 태어난 지 두 달 된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경찰은 아기의 아빠를 긴급체포했는데, 조사해보니 이 가족은 두 달가량 모텔을 옮겨 다니며 생활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찰 승합차가 모텔 옆에 멈춰 서고, 이어 119차량이 도착합니다.

이윽고 구급대원 손에 들려 나오는 한 아기.

인천 한 모텔에서 2개월 여아 머리 다쳐 심정지
어제 자정을 조금 넘은 시간, 인천 부평구의 한 모텔에서 2개월 된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아기 머리에는 선명한 멍 자국이 있었고 의식을 잃은 상태였습니다.

경찰에 긴급체포된 아빠는 "실수로 아기 머리를 어딘가에 부딪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기 아빠는 모텔에서 18개월 된 아이까지 데리고 있었습니다.

지난 6일 아기 엄마가 사기 혐의로 구속되면서, 아빠 혼자 두 아기를 돌보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들 가족은 경제적인 문제 때문에 지난 3월 초부터 인근 모텔을 전전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엄마가 체포된 뒤에도 아이 아빠는 두 아이를 극진히 보살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근 주민 : 24시간 모텔에 있었죠. 아무것도 일을 안 했어요.]

하지만 생활비를 벌기 위해 아이들을 다른 가정에 위탁하려 했지만,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김민석/인천 남동구청 아동보호팀장 : 가정 위탁을 추진하면서 대리 부모 되시는 분들이 취소를 한번 했대요. 진행되다가. 그 부분이 조금 딜레이 된 거죠.]

경찰도 학대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아이가 다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