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세훈 "간이진단 키트 도입 · 공시가 부담 국무회의서 건의"

오세훈 "간이진단 키트 도입 · 공시가 부담 국무회의서 건의"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21.04.13 1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세훈 "간이진단 키트 도입 · 공시가 부담 국무회의서 건의"
오세훈 서울시장은 오늘(13일) 국무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코로나19 간이진단키트 도입을 정부에 건의하고 주택 공시가격과 관련해 국민 부담을 덜어 줄 필요성을 거론했다고 밝혔습니다.

오 시장은 국무회의 참석 뒤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무회의 발언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서울시민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행복 증진을 위해서 중앙정부와 정책적 협력을 하는 동시에 더 나은 대안을 함께 모색해 가고자 한다"고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에게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오 시장은 "이번 보궐선거 과정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민생경제의 어려움 뿐 아니라 재택 온라인 수업 진행에 따른 학생들과 학부모님들의 고통, 주택 가격 폭등으로 인한 실망 등 현장에서 절박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 이와 같은 시민들의 마음 속 깊은 의견들을 대통령님과 각 부처 장관님께 가감 없이 전달하여 고민을 같이 풀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우선 정부가 인정한 신속항원검사 방식을 활용하여 시범사업을 시행하고자 한다"면서도 이와 같은 방법은 광범위한 사용에 어려움이 있으므로 사용이 편리하고 신속하게 결과 확인이 가능한 간이진단키트를 식약처에서 빠른 시일 내에 사용허가 해 줄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국민들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서는 관련 법령의 개정과 국토부의 제도개선 등이 필요하다"며 공동주택 가격 결정과정에 지방자치단체가 권한을 갖고 참여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오 시장은 앞으로도 가능하면 국무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