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日 오염수 방출, 용납할 수 없어…피해 방지 요구"

정부 "日 오염수 방출, 용납할 수 없어…피해 방지 요구"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4.13 12:14 수정 2021.04.13 13: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 정부는 일본의 결정에 대해서 '단호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에 피해 방지조치를 요구하고, 국제 사회와 함께 오염수 처리 과정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김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는 오늘(13일) 오전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구윤철/국무조정실장 :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조치입니다. 일본의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없이 이루어진 일방적인 조치였습니다.]

정부는 우리 입장을 오늘(13일) 중 일본 정부에 전달하고, 우리 국민 안전과 해양 환경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 조치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IAEA 등 국제 사회와 공조해 오염수 처리 과정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와 국제적 검증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내부적으로는 오염수 해양 방류에 따른 영향을 분석해 국내 해역에 방사능이 유입되는지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우리 어민과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수입 식품 방사능 검사와 수산물 원산지 단속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일본 대사를 초치하거나 국제해양재판소에 제소하는 등의 문제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했습니다.

일본 정부 결정에 우리와 중국 등 주변국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일본 정부 결정이 "국제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사실상 수용 의사를 밝혀 입장 차를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