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현 질문 막아달라?"…서예지, '내일의 기억' 시사회 돌연 불참 선언

"김정현 질문 막아달라?"…서예지, '내일의 기억' 시사회 돌연 불참 선언

SBS 뉴스

작성 2021.04.13 10:19 수정 2021.04.13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정현 질문 막아달라?"…서예지, 내일의 기억 시사회 돌연 불참 선언
배우 서예지가 예정됐던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 불참을 선언했다.

13일 오전 영화 '내일의 기억' 홍보사는 서예지의 언론시사회 불참을 알리는 메일을 배포했다.

서예지 측은 12일 저녁까지만 해도 기자시사회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영화 관계자들에게 알렸다. 그러면서 "기자시사회에는 참석할 테니 대신 기자들에게 사적인 질문을 받지 말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내일의 기억' 측이 "질문을 막을 수는 없을 것 같다"고 하자 서예지 측은 시사회 하루 전날인 12일 오후 9시쯤 불참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예지는 김정현이 과거 출연했던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한 것과 관련해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김정현과 교제 중이던 서예지가 김정현을 '조종'해 상대 여주인공과 멜로 장면을 못 찍게 하거나 여성 스태프들과도 인사를 나누지 못하게 하는 등 촬영에 막대한 피해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보도가 쏟아지고 있지만 서예지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예정된 행사까지 급하게 취소하며 개봉을 앞둔 영화에도 적잖은 피해를 입히고 있다. 13일 오후 열리는 언론시사회에는 주연배우인 서예지가 빠지고 서유민 감독과 김강우만 참석하게 됐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