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현 조종 논란' 서예지, 결국 '내일의 기억' 시사회 불참 "개인적 사유"

'김정현 조종 논란' 서예지, 결국 '내일의 기억' 시사회 불참 "개인적 사유"

SBS 뉴스

작성 2021.04.13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예지
배우 서예지가 결국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불참한다.

서예지는 13일 자신이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내일의 기억'의 언론배급시사회에 서유민 감독, 배우 김강우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12일 늦은 밤 '내일의 기억' 측은 서예지가 해당 행사에 불참하게 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서예지의 불참 이유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사유'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서예지는 지난 2018년 방영된 MBC 드라마 '시간'에서 남주인공이었던 배우 김정현이 드라마에서 하차하는데 이유를 제공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한 매체는 당시 김정현이 서예지와 열애 중이었는데, 서예지가 김정현의 일거수일투족을 보고 받고 여배우와의 멜로신과 스킨십 장면을 거부하도록 조종했다고 주장하며 두 사람이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보도했다.

이런 의혹에 대해 서예지의 소속사 측은 "관련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으나, 아직 이렇다 할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이에 서예지의 참석이 예정된 '내일의 기억' 언론 시사회에 이목이 집중됐다. 그가 공식 행사를 통해 취재진 앞에 서는 만큼 어떤 말을 할지, 김정현과 관련된 논란에 입을 열 지 관심이 높아졌다. 하지만 서예지 측은 김정현 관련 보도가 처음 나왔을 때는 예정대로 영화 행사에 참석한다고 했으나, 관심이 집중되자 결국 불참을 선언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