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초대한 바이든, 반도체 웨이퍼 들며 한 말

삼성전자 초대한 바이든, 반도체 웨이퍼 들며 한 말

반도체칩 부족 사태 대응 백악관 화상 회의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1.04.13 07:29 수정 2021.04.13 09: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와 관련해 삼성전자 등 전 세계 굴지의 기업들을 모아놓고 화상 회의를 열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기다려주지 않는다며 반도체와 배터리에 공격적인 투자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세계적인 반도체칩 부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소집된 백악관 반도체 화상 회의에 초청된 업체는 전 세계 19개 기업입니다.

반도체 위탁생산업체 가운데는 삼성전자와 타이완 TSMC가 참석했고, 자동차업체에서는 포드, GM, 전자통신 업체에서는 구글, AT&T 등이 나왔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경쟁국인 중국을 직접 거론하며 반도체와 배터리 분야에 공격적인 투자를 약속했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중국과 세계의 다른 나라는 기다리지 않습니다. 미국이 기다려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우리는 반도체와 배터리 분야 등에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 올리며, 미국 기간시설 구축을 위해 반도체 분야에서 미국이 전 세계를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이 칩은 배터리와 인터넷망을 위한 웨이퍼입니다. 이것은 모두 기간시설입니다. 우리는 오늘의 기간시설을 구축할 필요가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20조 원을 투자해 추가 반도체 공장을 짓기로 하고 텍사스 오스틴 등을 유력 후보지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반도체 패권 경쟁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이번 회의를 계기로 중국 견제를 위해 자국 내 시설 투자를 요구하는 미국의 압박도 거세질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