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래방에 자가진단키트"…오세훈식 방역 착수

"노래방에 자가진단키트"…오세훈식 방역 착수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21.04.12 20:06 수정 2021.04.12 2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로운 거리두기 방식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가진단키트를 도입하자고 오늘(12일) 주장했습니다. 업종에 따라서 영업 제한 시간을 늘려주는 대신에 미리 자가진단검사를 해서 음성이 나온 사람만 가게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이걸 두고 전문가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이호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오늘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아직 국내에서는 사용승인을 받지 못한 '자가진단키트'를 신속히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자가진단키트는 10분에서 30분 내외로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검사 수단입니다. 미국, 영국, 독일 등에서는 이미 방역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서울형 거리두기가 사실상의 방역 완화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자 보완책을 제시한 겁니다.

다중시설 영업시간 제한을 일부 완화하는 대신, 자가진단검사에서 음성이 나와야 입장을 허용하는 방식입니다.

이를 위해 먼저 일부 노래연습장에서 이용객들이 자가진단검사를 하도록 하고 이 결과를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는 검사 결과와 비교해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가겠습니다.]

의료계 반응은 엇갈립니다.

자가진단검사는 무증상감염자 등의 진단정확도가 떨어져 실제 환자를 놓치거나, 음성 결과만 믿고 방역이 느슨해질 수 있다는 신중론과, 이미 여러 나라에서 승인이 났고 반복 검사하면 정확도가 올라가 효과를 볼 수 있다는 도입 찬성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오 시장은 이번 주까지 업종별로 영업시간을 세분화하는 '서울형 거리두기'의 구체적 지침을 마련해, 다음 주 시행 시기와 방법을 정부 방역 당국과 협의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홍종수, 영상편집 : 전민규)  

▶ 정부도 "자가진단키트 개발"…정확도가 문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