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흑인 장교에 '후추 스프레이'…美 백인 경찰, 또 '과잉 진압' 논란

[영상] 흑인 장교에 '후추 스프레이'…美 백인 경찰, 또 '과잉 진압' 논란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4.12 17:56 수정 2021.04.12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에선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습니다.

지난해 12월 5일 버지니아주 한 작은 마을에서 교통 단속을 벌이던 경찰이 운전자를 무리하게 체포하는 모습이 최근 보디캠 영상을 통해 공개되면서인데요.

특히 피해를 본 흑인 남성이 미국 육군 소속의 현역 장교라는 점에서 미국 사회엔 충격이 더해졌고, 여론의 공분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미 육군 의무대 소속 카론 나자리오 중위는 사건 당시 자신의 새 SUV 차량에 임시번호판을 단 채 운전하던 중 경찰로부터 정지를 명령받았습니다.

밝은 곳을 찾아 잠시 서행한 뒤 정차한 나자리오를 향해 경찰은 총을 겨누며 "시동을 끄고, 창문 밖으로 손을 내밀고, 안전벨트를 풀어 밖으로 나오라"고 소리쳤는데요.

나자리오는 상황에 대한 설명과 자신이 차에서 내려야 하는 타당한 근거를 제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경찰은 무조건적인 명령 복종만을 요청했습니다.

급기야 '후추 스프레이'를 꺼내들더니 나자리오의 얼굴을 조준해 마구 뿌렸는데요.

고통을 호소하는 나자리오를 차에서 끌어내려 팔을 꺾은 뒤 강제로 수갑을 채운 경찰. 나자리오는 해당 경찰관들을 과잉 진압과 폭행 등으로 고소한 상태입니다.

끊이지 않는 미국 사회의 인종 차별과 경찰의 과잉 진압 논란,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차희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