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그만 보고 공부해!"…학교서 망치로 스마트폰 '쾅쾅'

"그만 보고 공부해!"…학교서 망치로 스마트폰 '쾅쾅'

SBS 뉴스

작성 2021.04.12 17:32 수정 2021.04.12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들의 휴대전화 사용을 줄이고 공부에 집중하도록 하기 위해서 망치로 휴대전화를 부수는 행사를 진행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휴대전화 파괴 행사'입니다.

중국 허난성 신양의 한 중학교입니다.

학생들이 가득 모여 지켜보는 가운데, 연단에 올라간 학생이 책상 위 휴대전화를 망치로 내려칩니다.

중국 허난성의 한 중학교, 휴대전화 파괴 행사
마이크를 든 사회자의 안내에 따라 학생들은 차례대로 연단에 올라가 집에서 가져온 휴대전화를 부숩니다.

고등학교 입시를 앞둔 상황에서 휴대전화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학생들에게 공부에 집중하라고 주의시키기 위한 퍼포먼스라고 합니다.

하지만 영상이 퍼지자, "공부에 대한 열의를 다진다는 의미로 이해할 수 있다", 이런 반응도 있었지만 "학생들이 망치를 이용해 기계를 부수는 방식은 위험하기도 하고 부적절한 행동이다"라는 비판적인 목소리도 컸습니다.

오히려 학생의 폭력적 성향을 키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입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건 새 휴대폰 구매하기 위한 전략 같은데요?", "어쨌든 학생들 입시 스트레스는 좀 풀렸겠네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시안상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