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친문 홍영표 "조국 사태, 국민 눈높이서 판단했어야…안이했다"

친문 홍영표 "조국 사태, 국민 눈높이서 판단했어야…안이했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12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친문 홍영표 "조국 사태, 국민 눈높이서 판단했어야…안이했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 주자인 홍영표 의원은 오늘(12일) 재·보궐선거 참패 요인과 관련, '조국 사태'에 대해 "국민의 눈높이에서 바라보고 엄격히 판단하는 것이 부족했다"고 말했습니다.

친문 핵심으로 분류되는 홍 의원은 오늘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국 전 장관 (딸) 입시비리 문제의 사실관계는 재판을 통해 확정될 것이지만, 국민 눈높이에서 공감하는 데에 있어서 우리가 안이했다"며 이같이 자성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홍 의원은 "이런 문제에 국민이 민감하고, 정의와 공정이라는 측면에서 분노한 것을 충분히 이해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홍 의원의 언급은 4·7 재보선 참패 요인으로 조 전 장관 사태 등을 거론한 자당 2030 초선 의원들이 강성 당원들로부터 "배은망덕한 초선 5적"으로 낙인찍혀 출당 요구 등 집중공격에 처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다만 홍 의원은 "검찰개혁의 문제를 조 전 장관의 개인적 문제와 연결해 평가하는 것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개인의 도덕적 입시부정이나 비리, 부패를 지켜주기 위해 수백만 명이 서초동 거리로 나왔던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홍 의원은 "검찰개혁의 마지막 단계도 국민들을 충분히 이해시키고 설득하고, 부족하면 조금 늦춰서 갈 수도 있지만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당내 일각의 친문계 지도부 경계론에 대해선 "친문과 비문 프레임은 언론이 하는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자신이 '강성 친문'으로 평가받는 데 대해서도 "동의하기 힘들다. 또 당심과 민심이 다르다고 하는데, 그것(당심)도 다 민심의 하나"라며 "당내서는 친문과 비문 주장을 하는 분이 거의 없다"고 거듭 언급했습니다.

홍 의원은 일각의 '대선경선 연기론'에 대해서는 "후보가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대선을 코앞에 두고 룰을 바꾸는 것은 옳지 않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원조 친노·친문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제3후보'로 대선에 등판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그런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본다. 만나본 가장 최근의 상황을 보면,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잘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