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고상한 체하는 영국인들이…" 윤여정 英 아카데미 수상 소감 '폭소 만발'

[영상] "고상한 체하는 영국인들이…" 윤여정 英 아카데미 수상 소감 '폭소 만발'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4.12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배우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1일 열린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BAFTA)에서 영화 '미나리'로 후보에 올랐던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최종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호명 직후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은 윤여정은 "이렇게 후보에 이름을 올리게 되어 영광입니다. 아니 이제는 수상자군요"라고 운을 떼 좌중을 웃음짓게 만들었습니다.

이어 "제게 이 상을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모든 상이 의미 있지만 특히 이 상은, 고상한 체(snobbish)하는 영국인들이 저를 좋은 배우라 인정해준 것 아니냐"고 말해 또 한 번 폭소를 유발했습니다.

윤여정은 끝으로 "(상을 받게 돼) 매우 영광스럽고, 행복하다. 제게 투표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하며 재치 있는 소감을 마쳤습니다.

이민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미나리'에서 할머니 '순자' 역을 맡은 윤여정은 해외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으며 현재까지 30개가 넘는 트로피를 거머쥐었습니다.

다가오는 오스카 수상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고상한(?) 영국인들을 무장해제한 윤여정의 수상 소감,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