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G · SK '배터리 전쟁' 2년 만에 합의…"2조 원 보상"

LG · SK '배터리 전쟁' 2년 만에 합의…"2조 원 보상"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1.04.11 20:31 수정 2021.04.12 0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LG와 SK 간 전기차 배터리 소송전이 전격 합의로 마무리됐습니다. SK가 LG에 합의금 2조 원을 주기로 하면서 양측 모두 소송을 그만 끝내기로 한 겁니다.

먼저 한상우 기자가 리포트로 정리하겠습니다.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오늘(11일) 이사회를 열고, 합의안을 처리했습니다.

SK가 LG에 현금 1조 원과 향후 매출에 따른 로열티 1조 원, 합쳐서 2조 원을 지급하는 조건입니다.

또 양사는 국내외 모든 소송을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양사의 분쟁은 4년 전, LG 직원 1백여 명이 SK로 이직하면서 불거졌습니다.

LG는 당시 SK가 핵심 영업기밀과 기술을 빼돌렸다며 2019년 4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ITC에 소송을 냈고, 지난 2월 ITC는 LG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10년 동안 SK의 배터리와 부품에 대한 미국 내 수입을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사실상 SK의 미국 내 배터리 사업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는데, 이 결정을 이행하지 않을 수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한을 하루 앞두고, 양사가 극적으로 합의한 겁니다.

LG는 3조 원, SK는 1조 원 규모의 보상금을 주장하면서 평행선을 달리던 합의 논의는 미국 무역대표부가 적극 개입하면서 타결된 걸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ITC의 결정을 흔들지 않으면서도 거액의 SK의 미국 투자를 얻기 위해 양사 합의를 적극 중재했습니다.

이번 합의로, SK는 미국 조지아 공장에 최대 50억 달러를 투자해 배터리 사업을 지속할 수 있는 활로가 트였고, LG는 지적 재산권 보호라는 명분과 함께, 2조 원의 합의금을 받게 됐습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

<앵커>

이번 합의가 LG와 SK 양측 모두에게 긍정적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경제부 한상우 기자와 조금 더 자세히 얘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Q. 양측 손익은?

[한상우 기자 :  우선 LG부터 보시면 3조 원에는 못 미치지만 2조 원, 적지 않은 금액입니다. 올해 1분기 LG에너지솔루션의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라고 하는데 한 2천억 원 정도 되거든요. 이것의 10배에 달하는 금액입니다. 또 SK이노베이션의 경우는 불확실성을 털어냈다. 이게 가장 큰 소득으로 볼 수 있습니다. 시장은 악재보다 오히려 불확실성을 더 싫어하지 않습니까? 이제 이번 합의를 계기로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배터리 사업을 할 수 있게 됐고 또 이미 계약을 따낸 미국 폭스바겐과 포드에도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납품할 수 있게 됐습니다.]

Q. 'K-배터리'는?

[한상우 기자 :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여기에 더해 삼성 SDI까지 국내 3사의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은 33%에 달했습니다. CAT를 앞세운 중국 배터리 업체들과 치열하게 선두 경쟁을 하고 있는데 국내 기업 간의 다툼이 끝났다는 것만 해도 큰 호재로 볼 수 있습니다. 또 그리고 지난번에 지금까지 LG와 SK가 미국에서 쓴 소송 비용이 8천억 원에 달하는 걸로 알려졌는데 배터리 팔아 번 돈 미국 로펌들 배만 불리는 데 썼다 이런 얘기 있었는데 이제 이런 비난 받지 않아도 되는 상황입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