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조 외면했던 배 탈 수 없다" 세월호 선상추모식 취소

"구조 외면했던 배 탈 수 없다" 세월호 선상추모식 취소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21.04.11 16: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구조 외면했던 배 탈 수 없다" 세월호 선상추모식 취소
목포해경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족들에게 사고 당시 구조에 쓰였던 배를 제공했다가 유족들이 항의하면서 선상추모식이 취소됐습니다.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4·16 재단, 세월호 일반인 유가족 협의회 등은 오늘(11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인근 참사 해역에서 참사 7주기를 앞두고 계획했던 선상 추모식을 취소했습니다.

오늘 새벽 안산에서 출발해 목포에 도착한 유가족들은 목포해경이 이동수단으로 3천톤급 배인 '3009함'을 제공하자 "함정 헬기에 희생자 대신 해경청장 등을 태우며 구조를 소홀히 했던 배에 탈 수 없다"고 항의했습니다.

목포해경 3009함 (사진=연합뉴스)
유족들은 내부 회의를 열어 결국 탑승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참사 당시 지휘함이라는 이유로 함정 헬기에 구급 환자를 태우지 않고 해경 지휘부를 태웠던 배를 타고 추모식을 할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추도식에는 참사 이후 건조된 3015함이 제공됐습니다.

4·16 재단 관계자는 "매년 선상 추모식을 진행했는데 부두에 도착하자마자 가족들이 많이 놀란 모습을 보였다"며 "가족들에게 3009함은 트라우마를 떠올리게 하는 배라 착잡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유족들은 선상 추모식을 취소하고 목포신항을 찾아 세월호 선체 앞에서 묵념과 헌화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해경 측은 단속과 훈련 일정으로 인해 다른 함정을 제공할 수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