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NN "한국, KF-21로 초음속전투기 엘리트 그룹 합류"

CNN "한국, KF-21로 초음속전투기 엘리트 그룹 합류"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1.04.10 04: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CNN "한국, KF-21로 초음속전투기 엘리트 그룹 합류"
한국이 4.5세대급으로 평가받는 최초의 한국형 전투기 'KF-21 보라매'를 선보이면서 글로벌 초음속 전투기 제조 엘리트 그룹에 합류했다고 미국 CNN방송이 현지 시간으로 어제(9일) 보도했습니다.

특히 CNN은 KF-21의 가격 경쟁력이 미국의 해외 판매 주력기종인 F-35 전투기보다 좋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상당한 수출 잠재력이 있다는 평가도 곁들였습니다.

CNN은 이날 "한국은 자체 개발한 초음속 전투기를 출시해 군사 항공 거인의 독점적 클럽에 합류하고, 최고의 수출 동력 및 일자리 창출을 희망하는 52억 달러 규모 프로그램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전했습니다.

방위사업청은 어제 KF-21 시제 1호기 출고식을 했습니다.

전투기 독자개발은 세계에서 13번째이지만, F-15처럼 항공전자 및 레이더 능력이 뛰어난 4세대 이상의 첨단 초음속 전투기로만 따지자면 8번째에 해당합니다.

한국은 2026년부터 시작해 2028년까지 40대, 2032년까지 모두 120대를 실전 배치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초음속 전투기를 자체 개발한 국가는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 프랑스, 스웨덴과 영국·독일·이탈리아·스페인의 유럽 컨소시엄입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연합공군센터에 따르면 이들 국가 중 미국과 중국만이 자국산 5세대 전투기를 배치한 상태입니다.

CNN은 KF-21에 공대공 및 공대지 미사일, 심지어 공중발사 순항미사일까지 장착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KF-21의 65%만이 한국산이지만, 항공기 생산에 오랜 역사를 갖고 있지 않은 한국엔 중요한 성과"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KF-21이 미국산 3세대 전투기 F-4, F-5를 대체할 것이라며, 생산량이 늘어나면 한국의 4세대 전투기 F-16, F-15K를 대체할 수 있다고 밀리터리 와치 매거진 편집장인 에이브러햄 에이트가 지난해 외교전문지 디플로맷에 기고한 글도 소개했습니다.

이어 CNN은 "KF-21은 미국이 외국에 판매하는 F-35보다 가격이 훨씬 낮을 것으로 예상되기에 상당한 수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에이트 편집장은 지난해 기고에서 태국과 필리핀, 이라크가 한국에서 KF-21로 대체될 것과 같은 종류의 전투기를 운용하고 있다면서 이들 국가가 주고객이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국가는 한국이 독자 개발한 FA-50 경공격기 수입국이기도 합니다.

CNN은 "한국이 KF-21 수출 마케팅에 성공한다면 그런 추세는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 통계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의 무기 수출은 직전 5년보다 210% 증가해 세계시장 점유율은 2.7%에 달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