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문 대통령 "KF-21 '보라매', 공군의 중추 될 것"…한국형 전투기 시제기 출고식

[영상] 문 대통령 "KF-21 '보라매', 공군의 중추 될 것"…한국형 전투기 시제기 출고식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4.09 15:05 수정 2021.04.09 15: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인 KF-21의 이름을 공군의 상징인 '보라매'로 명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9일) 오후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생산공장에서 열린 한국형 전투기 KF-21 시제기 출고식에서 "우리 손으로 만든 첨단 초음속 전투기로, 세계 8번째 쾌거"라면서, "'KF-21, 보라매'는 우리 공군의 중추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자주국방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 또 "항공산업 발전의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우리 기술로 만든 우리의 첨단 전투기로, 지상시험과 비행시험을 마치면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간다"면서 2028년까지 40대, 2032년까지 모두 120대를 실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10만개의 일자리가 추가로 생기고 5조 9천억원에 달하는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이며, 수출까지 활발히 이뤄진다면 그 효과는 훨씬 더 커질 것"이라면서, 경제적 효과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2030년대에 '항공 분야 세계 7대 도약'을 목표로 삼아, "전투기 엔진 등 핵심기술의 자립도를 높이고,혁신적인 신기술 개발에도 장기적 안목으로 투자에 나서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