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시아 증오범죄 용의자, 여성 · 노인만 노렸다

아시아 증오범죄 용의자, 여성 · 노인만 노렸다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4.09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시아 증오범죄 용의자, 여성 · 노인만 노렸다
미국 뉴욕에서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증오범죄를 일삼은 한 용의자를 잡아보니 힘없는 여성과 노인들만 공격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BC와 CBS 등 미국 방송은 뉴욕 경찰 증오범죄 수사팀이 현지 시간 지난 7일 아무런 이유 없이 3차례에 걸쳐 아시아계 미국인들을 공격해 다치게 한 혐의로 27살 조지프 루소를 체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루소는 지난달 5일 오전 브루클린에서 64세 아시아계 여성 A씨를 밀어 넘어뜨렸습니다.

이후 보름이 지난 지난달 22일 아침 루소는 브루클린에서 32세 아시아계 여성 B씨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흔들었습니다.

그는 이달 5일에는 브루클린의 한 슈퍼마켓 앞에서 채소를 사려던 77세 아시아계 남성 C씨를 바닥으로 밀어 다치게 했습니다.

아시아계 노린 증오범죄 용의자 조지프 루소 (사진=미국 뉴욕 경찰 제공, 연합뉴스)
경찰은 루소가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심으로 무고한 시민을 공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브루클린에 사는 루소는 지난 2009년부터 이번에 체포되기 전까지 마약 소지, 강도 등의 혐의로 전과도 14건이나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증오범죄가 특히 많은 브루클린에서는 아시아계 주민이 혼자 다니기 겁난다며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계 인권단체인 '아시아·태평양계에 대한 증오를 멈춰라'는 지난해 3월 19일부터 올해 2월 28일까지 미국에서 접수된 아시아·태평양계 대상 증오범죄가 3천795건을 넘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미국 뉴욕 경찰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