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복지장관, "4차 유행 초기 단계…3차보다 더 큰 유행 가능성"

[브리핑] 복지장관, "4차 유행 초기 단계…3차보다 더 큰 유행 가능성"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4.09 11:04 수정 2021.04.09 1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현재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4차 유행'의 초기 단계라고 말하면서 '3차 대유행' 때보다 더 큰 유행이 올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을 겸임하고 있는 권 장관은 오늘(9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7일간 하루 평균 환자는 555명으로, 4차 유행에 진입하는 초기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권 장관은 특히 앞으로 1, 2주 안에 확진자 수가 지금보다 배로 늘어나는 '더블링'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차 대유행 초기와 비교해 볼 때 최근 유행세는 3배 이상의 긴 정체기와 4배 이상의 환자 규모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