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인 비하' DHC 회장, NHK에 "일본 조선화의 원흉"

'한국인 비하' DHC 회장, NHK에 "일본 조선화의 원흉"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4.09 1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인 비하 DHC 회장, NHK에 "일본 조선화의 원흉"
재일한국·조선인을 비하해 물의를 일으킨 일본의 DHC 화장품 회장이 자신의 인종 차별 문제를 취재한 NHK에 대해 '일본 조선화의 원흉'이라는 황당한 주장을 내놓았습니다.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은 DHC 홈페이지에 자신의 명의로 글을 올리고 NHK 아침 보도프로그램 '오하요 닛폰' 디렉터가 DHC 홍보부에 전화를 걸어 인종 차별 문제가 있는 요시다 회장의 글이 홈페이지에 계속 게재되고 있는 이유를 물었다며 NHK를 맹비난했습니다.

요시다 회장은 이 글에서 자신은 "항상 일본의 조선화를 무엇보다 우려하고 있는데, 그 원흉인 NHK의 문의에 덩실덩실 춤을 췄다"며 "NHK의 상황을 모든 국민에게 주지시킬 절호의 기회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NHK는 간부, 아나운서, 사원 대부분이 한국계"라며 "출연하는 학자, 연예인, 스포츠 선수의 상당수가 코리안계이고, 심지어 우연을 가장한 거리 인터뷰조차도 코리안계를 선택하고 있다"는 황당한 주장을 늘어놓았습니다.

특징적인 이름과 돌출한 턱, 평평한 뒤통수 등으로 한국계를 쉽게 구별할 수 있다며 인종 비하적인 발언도 했습니다.

오시다 회장은 "NHK는 일본의 적"이라고 규정했습니다.

DHC 홈페이지에 최근 게재된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 명의의 글
NHK는 오늘(9일) 아침 보도프로그램에서 요시다 회장의 인종 차별 문제를 다뤘는데 오시다 회장 명의의 글은 NHK의 보도 전에 DHC 홈페이지에 게재됐습니다.

앞서 오시다 회장은 작년 11월 회사 홈페이지에 건강보조식품 경쟁사인 산토리와 자사를 비교하면서 "산토리의 광고에 기용된 탤런트는 어찌 된 일인지 거의 전원이 코리아 계열 일본인이어서 야유당하는 거 같다"라고 말하며 재일한국인·조선인을 멸시하는 '존토리'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작년 11월 DHC 홈페이지에 게재된 재일 한국 · 조선인을 깎아내리는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 명의의  글
요시다 회장의 글이 알려지면서 트위터에서는 "#차별기업 DHC의 상품은 사지 않습니다"는 해시태그를 붙인 항의가 이어졌습니다.

(사진=DHC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