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임성재, 마스터스 '악몽의 15번 홀'…물에 두 번 '퐁당' 4타 잃어

임성재, 마스터스 '악몽의 15번 홀'…물에 두 번 '퐁당' 4타 잃어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21.04.09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임성재, 마스터스 악몽의 15번 홀…물에 두 번 퐁당 4타 잃어
'명인 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한 임성재 선수가 15번 홀에서 공을 두 번이나 물에 빠트리며 쿼드러플 보기의 악몽을 겪었습니다.

임성재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4개에 쿼드러플 보기 1개로 5오버파 77타를 쳐 출전 선수 88명 가운데 공동 72위에 머물렀습니다.

임성재는 이븐파로 선전하던 15번 홀에서 위기를 맞았습니다.

530야드인 파 5홀에서 임성재는 티샷이 페어웨이를 지켰고, 두 번째 샷도 그린을 넘기기는 했지만 홀까지 29야드만 남겼습니다.

이 세 번째 칩샷이 문제가 됐습니다.

공이 그린에 구르더니 내리막을 타고 물에 빠진 겁니다.

가뜩이나 '유리알 그린'으로 악명 높은 마스터스지만 올해는 건조한 날씨가 겹치면서 그린 스피드도 더욱 빨라진 상태였습니다.

벌타를 받고 친 다섯 번째 샷이 그린 위에 올라갔지만 짧게 떨어져 다시 내리막을 이겨내지 못하고 물에 빠졌고, 결국 임성재는 7타 만에 공을 그린에 올려 퍼트 두 번으로 홀아웃했습니다.

임성재는 16번 홀(파3)에서도 보기를 범해 15, 16번 두 홀에서만 5타를 잃었습니다.

1언더파 71타로 공동 8위에 오른 김시우도 15번 홀에서 공을 한 차례 물에 빠뜨렸습니다.

그린 주변에서 시도한 칩샷이 역시 그린 위를 굴러 물에 빠졌고, 김시우는 그나마 다행으로 보기로 이 홀을 마무리했습니다.

미국의 베테랑 필 미컬슨도 이 홀에서 친 두 번째 샷이 물에 빠져 보기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15번 홀은 이번 대회 1라운드 평균 타수가 4.92타로 나와 전체 18개 홀 가운데 네 번째로 쉬운 홀로 집계됐습니다.

이 홀에서는 이글 3개, 버디 30개, 파 35개가 나왔고 타수를 잃은 선수는 20명 뿐이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