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얀마 군부 "쿠데타 아냐…어린이 학살 없다" 주장

미얀마 군부 "쿠데타 아냐…어린이 학살 없다" 주장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4.09 1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얀마 군부 "쿠데타 아냐…어린이 학살 없다" 주장
미얀마 군부가 어린아이를 포함해 민간인들에게 자행되고 있는 대규모 학살에 대한 책임을 전면 부인하면서 자신들의 행동은 쿠데타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군부 대변인인 조 민 툰 준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행동은 쿠데타가 아니다"라며 "군부는 부정 선거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미얀마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군부에 의해 자행된 무차별적 민간인 학살에 대해선 "시위대가 공무원들의 업무 집행을 막고 먼저 폭력을 행사했기 때문에 진압이 불가피했다"며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원칙에 맞춰 대응했다"고 강변했습니다.

군의 무차별 총격에 수십 명의 어린이가 희생된 것과 관련해서도 "시위대가 고의로 어린이들을 최전선에 세워 참여를 부추기고 있다"며 "집에 있는 어린이가 총에 맞아 사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국제사회의 비난을 반박했습니다.

미얀마 현지 인권 단체와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얀마 유혈 사태로 인한 누적 사망자수는 600명을 넘어섰고, 어린이를 포함해 미성년자는 최소 48명이 숨졌습니다.

한편 조 민 툰 준장은 "비상사태가 6개월 혹은 그 이상 연장될 수 있지만, 2년 내에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치러야 한다"며 2년 내 투표 개최 의사를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