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초 숨 참고 마스크 벗어라" 부산대 교양수업 논란

"10초 숨 참고 마스크 벗어라" 부산대 교양수업 논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09 09:51 수정 2021.04.09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0초 숨 참고 마스크 벗어라" 부산대 교양수업 논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부산대학교에서 교양수업 중 초청 교수가 학생들의 얼굴 확인을 위해 마스크를 단체로 잠시 벗을 것을 요구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부산대와 학생들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3시쯤 학내 한 강당에서 있었던 교양강의에서 초청 교수가 학생들에게 마스크를 벗을 것을 지시했습니다.

"수업을 시작함에 있어 상대의 얼굴을 봐야 한다"면서 이런 지시를 했다고 학생들은 말했습니다.

해당 강의실에는 당시 60여 명의 학생이 있었고, 강의 영상은 실시간 송출이 돼 밀양캠퍼스에도 40여 명이 강의를 듣고 있었습니다.

동시에 2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강당이긴 했지만, 학생들은 일부 붙어 앉아있었고 좌석 사이에는 비말을 차단할 수 있는 칸막이 등이 없었습니다.

해당 강의를 들은 한 학생은 "마스크를 10초간 벗으라고 요구했다"면서 "학생들이 선뜻 벗지 않으니 '숨을 참고 마스크를 벗어라'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많은 학생이 교수 지시에 따라 실제로 마스크를 벗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학생은 "학내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주의 공지가 올라오고 있는 상황에 이루어진 지도였다"면서 "혹시라도 강의실에 미확인 확진자가 있을까 봐 수업 내내 불안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산대에서는 지난 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나왔고, 7일에도 2명이 추가 확진된 바 있습니다.

부산대는 일부 과목을 제외하고 12일부터 24일까지 수업을 비대면으로 전환할 방침입니다.

부산대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 정년을 맞이하신 명예교수님께서 초청 교수로 오셨는데 스승으로서 학생들과 오랜만에 만나는 반가운 상황이라 이런 요구를 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후 본인이 잘못 판단했음을 알았고 '학생들이 불쾌하게 여기지 않았으면 한다'고 사과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부산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