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려대 "조민 부정입학 의혹, 법원 최종 판결 후 조치"

고려대 "조민 부정입학 의혹, 법원 최종 판결 후 조치"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09 09: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려대 "조민 부정입학 의혹, 법원 최종 판결 후 조치"
고려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딸인 조민 씨의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에 "최종 판결 이후 관련 규정에 따른 조치를 진행하겠다"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고 오늘(9일) 밝혔습니다.

고려대가 보낸 공문에는 "본교 규정에 의하면 '입학사정을 위해 제출한 전형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된 경우'에 해당하는 사유가 발생 시 입학취소처리심의위에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처리하도록 돼있다"며 "현재 사법적 판단이 진행 중"이라는 입장이 담겼습니다.

고려대는 또 "입시자료 폐기 지침에 따라 현재 제출 여부가 입증된 전형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입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는 언론 보도를 토대로 법원에 압수물 가환부 신청을 진행했지만 '자기소개서와 제출서류 목록표는 검사가 고려대에서 압수한 것이 아니어서 제공할 수 없다'는 이유로 기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달 29일 "국회로부터 자료 제출 요청이 들어와 고려대에 답변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며 "예외 없이 원칙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만 의전원 입시 의혹과 관련해 부산대에 사실관계를 조사하라고 요구한 것과 달리 고려대에 대해서는 "법적 검토는 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정 교수는 지난해 12월 조 씨의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관련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법원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문제를 놓고 "위조한 사실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밝히는 등 조 씨가 고려대에 입학할 때 활용한 스펙 등이 허위라고 판단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