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선 다했지만…여자축구, 멀어진 '도쿄행 티켓'

최선 다했지만…여자축구, 멀어진 '도쿄행 티켓'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1.04.09 0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상 첫 올림픽 진출을 노리는 여자 축구대표팀이 도쿄행 마지막 관문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중국에 아쉽게 졌습니다.

고양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우리나라는 전반 33분 선제골을 내주고 불안하게 출발했는데요, 6분 뒤 역습 상황에서 동점 골을 터뜨렸습니다.

'에이스' 지소연이 기막힌 침투 패스를 연결했고, 강채림이 강력한 슛으로 골문 구석을 찔렀습니다.

하지만 후반 28분 손화연이 상대를 걷어차 페널티킥을 허용했고, 여기서 결승골을 내주고 2대 1로 져 오는 13일 중국 원정 2차전에서 다득점으로 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