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년 전과 정반대 결과…투표 성향 어떻게 바뀌었나?

3년 전과 정반대 결과…투표 성향 어떻게 바뀌었나?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4.09 01:11 수정 2021.04.09 09: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러면 여기서 선거 결과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서울 25개 구, 부산 16개 구와 군에서 모두 국민의힘 후보가 이겼습니다.

여야가 전통적으로 강세였던 지역의 개표 결과와 함께 나이에 따라, 또 성별에 따라 투표 성향이  어땠는지 고정현 기자가 분석해 봤습니다.

<기자>

개표 결과를 담은 서울과 부산 지도는 온통 빨간색입니다.

서울 25개 구, 부산 16개 구·군 전부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눌러 41대 0, 싹쓸입니다.

3년 전 지방선거와도 한 번 비교해볼까요.

당시 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서울 25개 구 전부에서 득표율 1위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반대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모든 구에서 다 이겼습니다.

25 대 0에서 0 대 25로 180도 뒤집어진 겁니다.

전통적으로 보수의 세가 강한 강남 3구를 볼까요.

오 후보가 60% 넘게 득표했는데, 특히 강남구에서는 박영선 후보보다 3배가 넘는 표를 얻었습니다.

강남 3구에서만 박 후보보다 34만 표를 더 많이 확보한 겁니다.

최근 4차례 큰 선거에서 모두 여당을 밀었던 강서, 금천, 관악구는 어떨까요.

이번엔 빨간색, 야당 지지로 돌아섰습니다.

이곳 3개 구에서도 오 후보가 박 후보보다 5만 표 넘게 더 득표했습니다.

국민의힘 압승의 견인차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주목받아온 20, 30대의 표심이었다, 이런 말들도 나오고 있죠.

누가 누구에게 투표했을지 비밀투표라 알 수는 없지만, 간접적으로 가늠해볼 수 있는 게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 데이터입니다.

이걸 토대로 저희가 투표 성향 분석해봤는데요, 먼저 연령대별로 보면, 민주당 핵심 지지층인 40대만 빼고, 전 연령대에서 국민의힘 후보를 선호했던 걸로 분석됩니다.

20, 30대가 특히 그랬는데요, 3년 전 지방선거에선 민주당 박원순 후보를 60% 넘게 지지했지만, 이번에는 절반 넘게 오세훈 후보의 손을 들어줬을 거라고 출구조사 데이터는 말합니다.

성별 투표 성향도 보겠습니다.

남성 유권자의 표심 변화도 야당 승리의 한 요인으로 꼽히는데요.

남성 유권자의 60%는 오세훈 후보를, 40% 가까이는 박영선 후보를 선택한 걸로 분석되는데, 특히 20대 남성 유권자의 72.5%가 오 후보를 지지했을 걸로 예측됐습니다.

이는 60대 이상 남성 유권자의 오 후보 지지율 70.2%보다도 높은 수치죠.

여성 유권자는 그동안 대체로 민주당 지지 성향이 더 강했는데요.

절반 넘는 여성 유권자가 오 후보를 지지했을 걸로 분석되는데, 박 후보 지지율은 40%에 못 미쳤습니다.

민주당 소속 전임 시장들의 성 비위 의혹으로 이번에는 투표 성향이 바뀌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