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터졌다! 추신수…첫 안타는 홈런포

터졌다! 추신수…첫 안타는 홈런포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1.04.08 20:54 수정 2021.04.08 2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계속된 침묵으로 애를 태우던 추신수 선수가 드디어 한국 경기 4경기 만에 안타를 신고했습니다. 첫 안타는 시원한 홈런이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1회, 잘 맞은 타구가 우익수 실책으로 기록돼 13타석째 무안타로 애를 태우던 추신수는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상대 선발 킹험의 초구 가운데로 몰린 체인지업을 받아쳤습니다.

총알 같이 날아간 타구는 오른쪽 외야 관중석 중간에 꽂혔고,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한 추신수는 잠시 고개를 숙이고 달려 나갔습니다.

한국 무대 4경기 만에 터진 추신수의 역사적인 첫 안타에 뜨거운 환호가 터졌습니다.

부담을 던 추신수는 바로 다음 타석에서 두 번째 안타를 기록했습니다.

4회, 한화가 추신수를 겨냥해 왼손 강속구 투수 김범수를 조기 투입했지만, 깨끗한 우전 적시타를 터뜨려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추신수는 2회 슬라이딩 캐치를 하다 스타킹이 찢어져 찰과상으로 치료를 받기도 받았습니다.

추신수와 최정의 홈런포에도 불구하고 SSG는 한화와 접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4회, 포수 이흥련의 포구 실수에 이어, 홈으로 수비하러 온 선발 문승원이 두 번이나 공을 더듬으면서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시범경기를 지배한 KIA 신인 이의리 투수는 키움을 상대로 데뷔전에 나섰습니다.

5회까지 눈부신 무실점 역투를 펼쳤지만 6회, 키움 박병호에게 역전 투런 홈런을 맞고 마운드를 내려갔습니다.

(영상편집 : 우기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