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광철 비서관 소환 임박…수사 속도 낸다

이광철 비서관 소환 임박…수사 속도 낸다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1.04.08 20:53 수정 2021.04.09 0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선거가 끝나면서 속도 조절을 하던 검찰 수사도 다시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김학의 전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와 청와대발 기획사정 의혹 관련해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소환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많습니다.

배준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19년 3월 22일 김학의 전 차관을 긴급 출국 금지한 이규원 검사는 당시 청와대 선임행정관이던 이광철 민정비서관의 연락을 받았다고 검찰에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같은 날 이 비서관으로부터 검사를 섭외해 놓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는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 주장과도 맥이 통하는 내용입니다.

두 사람 진술 모두 이 비서관이 출국금지 과정에 개입했다는 취지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이 문제 될 게 없다고 주장하고 있어 수원지검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버닝썬 사건의 여파가 청와대에 미치는 걸 막으려고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을 의도적으로 부각시킨 거라는 이른바 기획사정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두 사건 모두 의혹의 중심에 선 인물이 바로 이광철 비서관입니다.

검찰은 우선 기획사정 의혹에 초점을 맞춰 이 비서관에 대한 소환 일정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박범계 법무장관은 이런 수사 내용이 외부로 유출되는 걸 문제 삼고 있습니다.

[박범계/법무장관 (그제) : 의도적인 유출이나 어떠한 피의사실 공표가 있다면 그 수사 결과는 정당성을 훼손받을 것이고….]

박 장관은 피의사실 공표에 대한 우려가 '내로남불'이란 지적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검찰의 진상 파악을 주시하고 있다고 연일 엄포를 놓고 있습니다.

이런 압박 속에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은 사건을 신속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고 여권의 완패로 끝난 선거 결과까지 감안하면 숨 고르기 하던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황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