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죽은 줄 알았는데"…22년 만에 극적 상봉한 60대 형제

[Pick] "죽은 줄 알았는데"…22년 만에 극적 상봉한 60대 형제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1.04.08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죽은 줄 알았는데"…22년 만에 극적 상봉한 60대 형제
생사도 알지 못하는 친형을 포기하지 않고 찾아 나선 60대 남성이 경찰 도움으로 22년 만에 극적인 상봉을 이뤄냈습니다.

8일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에 따르면 1999년 10월 62살 권 씨는 '배를 타고 중국을 오가면서 보따리상을 하겠다'라며 집을 나간 뒤 실종됐습니다.

하지만 형은 한참 동안 집에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두 살 터울의 동생이 인천항 연안부두를 찾아가 수소문해도 생사를 확인할 길이 없었습니다.

인천항 연안부두 (사진=연합뉴스)
그렇게 20년이 흐른 지난 3월, 60살이 된 동생 권 씨는 몸이 더 아파지기 전에 마지막으로 형을 찾아보겠다는 결심을 했습니다.

권 씨는 먼저 출입국관리사무소에 문의해 형이 중국에 있는지 확인하려 했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습니다.

그 다음 찾아간 곳이 집 근처 경찰서였는데, 뜻밖에도 이곳에서 형의 소식을 확인했습니다. 수원의 한 고시원에 거처를 마련해 살고 있다는 겁니다.

감염병 전담병원 지정에 '노숙인 의료공백 우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알고 보니 형은 주민등록까지 말소된 상태로, 최근 고시원을 얻으면서 휴대전화도 생애 처음 개통할 정도로 사회와 단절된 삶을 살아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고시원도 오랜 노숙을 하던 형 권 씨에게 수원지역 노숙인 지원센터가 얻어준 것이었는데요, 마침 동생 권 씨가 다시 수소문에 나서기 바로 얼마 전에 고시원에 들어가 처음으로 소재지를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22년 전 헤어진 동생의 귀를 알아보는 형의 모습 (사진=남양주남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강산이 두 번 바뀔 만큼의 세월이 흘렀지만, 지난 6일 경찰서에서 상봉한 형제는 한눈에 서로를 알아보고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형 권 씨는 가족 연락처가 적힌 수첩을 잃어버린 데다가 아버지와의 갈등, 자신의 처지 등에 대한 걱정으로 집에 돌아오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동생이 찾고 있다는 말에 형은 울음을 터뜨렸었다"면서 "그동안 떳떳하지 못해 가족 앞에 나타나지 못했는데 동생이 찾게 해줘 고맙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