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공정 · 정의 바로 세우겠다"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공정 · 정의 바로 세우겠다"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21.04.08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지도부는 참패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승리했지만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은 오늘(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 총사퇴를 선언했습니다.

[김태년/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렸습니다. 결과에 책임지겠습니다.]

김 직무대행은 지도부 총사퇴가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며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 수습과 쇄신 방안을 논의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지도부 공백상태를 최소화기 위해 민주당은 당 대표 선출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경선 일정을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계획입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퇴임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며 겸허한 자세를 주문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개혁의 고삐를 늦춘다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 기회는 소멸될 것입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지난 1년간 근본적 혁신과 변화를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 투성이라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도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에게 인기 없는 정당 특정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의원총회를 열고 차기 지도체제 관련 의견을 수렴하고 오는 12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전당대회 준비기구를 띄울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