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세훈, 예방접종센터 방문…"기대 어긋나지 않게 뛰겠다"

오세훈, 예방접종센터 방문…"기대 어긋나지 않게 뛰겠다"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1.04.08 15: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세훈, 예방접종센터 방문…"기대 어긋나지 않게 뛰겠다"
4·7 보궐선거로 10년 만에 서울시장직에 복귀한 오세훈 시장이 오늘(8일) 업무 첫날 일정을 숨가쁘게 이어갔습니다.

오 시장은 오늘 오후 성동구청 내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현장을 둘러본 뒤 기자들을 만나 "첫날부터 능숙하게 일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약속했는데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열심히 뛰겠다. 잘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전 서울시의회를 방문 일정을 언급하며 "(국민의힘이) 소수 정당이고 민주당의 적극적인 협조 없이는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아 걱정이 많았는데, 오전에 의장단을 방문하고 마음이 많이 놓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시의회 의장단이)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해줬다. 느낌이, 예감이 좋다"며 "앞으로 (시의회와 관계가) 꽉 막힌 상태는 아닐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져 마음이 아주 가벼워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오 시장은 "사실 당선 순간에 의회와 관계를 어떻게 풀며, 25개 자치구와 어떻게 풀어야 하나 싶어, 당선의 기쁨보다는 업무 중압감과 걱정이 순식간에 몰려왔다"면서 "일이 어떻게 풀릴지 예상하기 어려웠다"고 털어놓았습니다.

그러면서 "(시의회 방문 후) 오전에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돼서 활기차게 일을 시작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의회는 전체 시의원 109명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이고, 서울 자치구 25곳 중 24곳 구청장이 민주당 소속입니다.

오 시장은 본격적인 업무 일정으로 백신접종센터를 찾은 것과 관련해 "현장에 와서 잘 준비되고 정리된 모습을 보니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내일 아침 첫 간부회의로 코로나19 확산세를 어떻게 둔화시킬지 긴급회의를 준비하려 한다. 점심 식사도 담당 국장·과장과 하면서 얘기 나눴다"며 "확산세를 어떻게든 감소시킬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