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대규모 성 착취물 유통 사건 수사…피해자 100명 이상

경찰, 대규모 성 착취물 유통 사건 수사…피해자 100명 이상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08 14: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대규모 성 착취물 유통 사건 수사…피해자 100명 이상
경찰이 피해자 100명이 넘는 성 착취물들의 온라인 유통 정황을 포착하고 판매자·구매자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지난해 말부터 텔레그램에 만들어진 성착취물 판매방 참가자들을 추적 중입니다.

이들은 성 착취물을 거래하며 100명이 넘는 피해 여성들의 이름, 주소, 전화번호, 출신 학교 등 신상정보까지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을 불법 촬영한 A씨는 지난해 경찰 수사가 시작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A씨는 사망 전 자신이 촬영한 성 착취물들을 다크웹 등에 유포했고, 이를 내려받은 다른 인물들이 판매망을 만든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습니다.

성 착취물들은 텔레그램뿐 아니라 서울경찰청이 수사 중인 다른 성인 웹사이트 등을 통해서도 확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경로로 영상을 거래하거나 시청한 사람들 역시 수사 대상입니다.

경찰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여성가족부와 함께 유포된 성 착취물 삭제 등을 위해 협력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판매자·구매자 모두를 특정하기 위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