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의원 선거 앞두고 35명 식사대접 50대 무죄→벌금형

구의원 선거 앞두고 35명 식사대접 50대 무죄→벌금형

SBS 뉴스

작성 2021.04.08 12:56 수정 2021.04.08 1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구의원 선거 앞두고 35명 식사대접 50대 무죄→벌금형
주민들에게 식사 제공을 하는 자리에 기초의원 후보를 부른 50대 남성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가 항소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광주고법 형사1부(이승철·신용호·김진환 고법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7)씨의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6·13 지방선거를 앞둔 2018년 6월 6일 광주 서구 한 식당에서 선거구민 35명에게 67만원 상당의 음식을 제공하고 구의원 후보 B씨가 식당에서 명함을 돌릴 수 있게 하는 등 기부 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B씨의 후배 정치인으로, B씨가 이 자리에서 명함을 돌리는 것을 도왔다.

현역 구의원이던 B씨는 이 자리에서 자신을 뽑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하며 한시간가량 선거 운동을 했다.

A씨는 당시 렌털 제품을 판매하던 친구 C씨를 홍보해주기 위해 마련한 자리였다며 식사 대금을 결제한 뒤 취소하고 C씨가 상당 금액을 부담했다고 주장했다.

C씨 역시 제품 홍보 자리에 친분도 없는 B씨가 와서 선거운동을 해 감정이 상했지만, 본인을 위해 만든 자리인 만큼 나중에 50만원을 지급했다고 진술했다.

1심 재판부는 B씨가 식당에 오게 된 경위가 의심스럽기는 하나 음식을 제공한 사람이 C씨가 분명하고 C씨와 B씨가 모르는 사이였던 점 등을 토대로 A씨를 무죄라고 판단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A씨가 식당을 예약했고 대부분 A씨의 연락을 받고 참석한 점, A씨가 식사 대금을 결제했다가 취소한 점 등을 들어 A씨가 식사 모임을 주도했다고 봤다.

재판부는 "A씨는 범행을 극구 부인하면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관련자들과 진술을 맞추는 등 범행 후 정황도 좋지 않다"며 "다만 제공한 음식물이 고액이라고 볼 수 없고 B씨가 낙선해 선거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