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화 나선 백악관 "베이징 올림픽 공동보이콧 논의 안 해"

진화 나선 백악관 "베이징 올림픽 공동보이콧 논의 안 해"

SBS 뉴스

작성 2021.04.08 03: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진화 나선 백악관 "베이징 올림픽 공동보이콧 논의 안 해"
미국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동 보이콧을 논의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어떤 공동 보이콧도 논의한 적이 없고,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미국이 동맹과 공동 관심사를 정의하고 공동 접근을 확립하기 위해 대화한다면서도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한 우리 계획에서 어떤 변화에 관해 진행 중인 논의는 없다"고 못 박았다.

이날 발언은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이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의 인권탄압 문제에 대한 압박 차원에서 동맹과 공동 보이콧을 논의할 수 있다는 식으로 언급했다가 빚어진 논란을 진화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동맹과 베이징올림픽 공동보이콧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그건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후 국무부 고위당국자는 언론을 통해 "공동보이콧을 논의하지 않았고, (현재도) 논의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며 수습에 나서는 모양새를 취했다.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 수잰 라이언스 위원장도 이날 "미국의 젊은 선수들이 정치적 노리개로 사용돼야 한다고 믿지 않는다"며 보이콧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