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반도체 부진에도 '깜짝 실적'…스마트폰 · TV 선방

삼성전자, 반도체 부진에도 '깜짝 실적'…스마트폰 · TV 선방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4.07 08:40 수정 2021.04.07 0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전자, 반도체 부진에도 깜짝 실적…스마트폰 · TV 선방
삼성전자가 1분기에 영업이익이 9조 원을 넘어서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1분기 경영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65조 원, 영업이익 9조 3천억 원을 달성했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17.48%, 영업이익은 44.19% 증가한 수치입니다.

부문별 실적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예상보다 부진했던 반도체 실적을 스마트폰과 TV·가전 등 세트 부문이 만회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1분기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 부문의 예상 영업이익이 4조 3천억 원 안팎으로 분기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에 비해 반도체의 1분기 영업이익은 3조 5천억∼3조 6천억 원 정도로 예상돼, 지난해 1분기는 물론 환율 영향이 컸던 4분기에도 못 미친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