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후 6시까지 이미 527명, 어제보다 175명 ↑…내일 600명 넘을 듯

오후 6시까지 이미 527명, 어제보다 175명 ↑…내일 600명 넘을 듯

SBS 뉴스

작성 2021.04.06 1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는 가운데 6일에도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2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52명보다 175명 더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69명(70.%), 비수도권이 158명(30.0%)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73명, 경기 148명, 인천 48명, 부산 32명, 대전·울산 각 25명, 대구 15명, 강원·경남 각 14명, 충북 12명, 전북·경북 각 6명, 충남 5명, 전남 2명, 광주·제주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명대 후반, 많게는 600명대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600명대 확진자가 나오게 되면 지난 2월 18일(621명) 이후 48일 만이 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26명 늘어 최종 478명으로 마감됐다.

최근 들어 국내 신규 확진자는 500명 안팎을 나타내며 불안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한동안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정체된 양상을 나타냈지만, 전국적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확진자 증가폭이 커진 상황이다.

확진자 한 명이 주변의 다른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전국 모든 권역에서 1을 넘어섰다.

이 지수가 1 이상이면 '유행 확산' 을 뜻한다.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521.6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00.6명으로 집계돼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의 상단선을 넘었다.

이 수치가 500명을 넘은 것은 올해 1월 16일 기준 516.1명 이후 80일 만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특정 시설과 집단을 가리지 않고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인천 연수구에 소재한 한 어린이집 및 다중이용시설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 사례에서는 이날 1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56명으로 늘었다.

자매교회 순회모임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 사례의 확진자는 전국 10개 시도, 총 164명에 달한다.

부산에서는 유흥업소발(發) 연쇄 감염이 원양 선사 사무실이 밀집한 복합건물로 번져 20여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지인모임, 식당, 직장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